본문바로가기
함께 서울 - 시민과 함께, 세계와 함께

정보 나누기

불법광고물 사례 안내

  • 가로형 간판
  • 세로형 간판
  • 돌출간판
  • 자주이용간판
  • 현수막
  • 전단
  • 가로크기 10m이상 간판 사례

    잘못된 사례
    가로형 간판의 가로크기는 당해 업소 가로 폭의 80% 이내로 최대 폭은 10m 이내여야 합니다.해당 간판의 경우는 업소 가로폭의 100%를 쓰고있으며 가로폭도 10m 이상이므로 불법 사유가 존재합니다.
    [서울특별시 옥외광고물 등 관리조례] 제3조 제1항 제5호
    올바른 사례
    가로형 간판의 경우 위와 같이 적정한 크기를 유지해야 합니다. 크기 제한 규정이 없으면 상가 온 벽면을 간판이 뒤덮을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이렇게 크기 제한 규정이 있습니다.

    가로형간판 크기 제한 규정 위반

    잘못된 사례
    가로형 간판은 앞서 본 크기 규정 외에도 세로크기가 위층과 아래층의 창문간 벽면의 폭 이내로써 판류형 간판은 80cm이내, 입체형 간판은 45cm 이내여야 하는 등 크기 제한 규정이 있습니다.
    [서울특별시 옥외광고물 등 관리조례] 제3조 제1항 제6호
    올바른 사례
    이렇게 간판의 크기가 작아지더라도 훨씬 더 눈에도 잘 들어오고 아름다운 간판이 될 수 있습니다.

    간판의 개수 1개 이상

    잘못된 사례
    가로형 간판은 3층 이하의 벽면에 하나의 업소에서 하나의 간판만을 표시할 수 있습니다. 해당 간판의 경우 한 업소에서 가로형 간판 3개를 표시하여 불법 사유가 존재합니다.
    [서울특별시 옥외광고물 등 관리조례] 제3조 제1항 제1호
    올바른 사례
    가로형 간판의 경우 이렇게 한 업소당 하나의 간판만 표시해야 합니다. 다만, 도로의 굽은 지점에 접한 업소이거나 건물의 앞면과 뒷면에 도로를 접한 업소는 하나 이상의 간판을 표시할 수도 있습니다.
홈페이지 도우미 개인정보 처리방침 저작권정책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 관리방침 홈페이지 개선의견 사이트맵